DB체인 뉴스

제목 블록체인과 부산 경제의 미래는…부산시의회 정책토론회 참석
날짜 2019-11-13

 

 

블록체인 기술을 활용한 부산지역 경제 활성화 방안을 모색하는 토론회가 29일 오후 부산시의회에서 열렸다.

부산시의회 경제문화위원회는 부산이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로 지정된 것을 계기로 '블록체인과 부산경제의 미래'를 주제로 정책 대토론회를 마련했다.

 

신 국장은 블록체인 기반 도시 구축, 블록체인 융합 산업생태계 구축(신규 기업 250개사), 블록체인 기반 일자리 창출(1만5천여 명) 등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 비전을 제시했다.

이어 도용회 부산시의원이 좌장을 맡아 6명 패널과 함께 지정토론을 벌였다.

김부민 부산시의회 경제문화위원장은 "블록체인 기술 개발에 앞장선 부산에서 블록체인과 전통 제조업이 기술을 융합해 산업 구조 고도화를 실현하고 새로운 사업 영역을 구축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지난 7월 중소벤처기업부는 부산을 블록체인분야 규제자유특구로 선정했다. 

부산 블록체인 규제자유특구는 문현혁신지구, 센텀혁신지구, 동삼혁신지구 등 11개 지역이며 물류, 관광, 안전, 금융 등 4개 사업을 진행 중이다.